워킹투데이 - 도시의 삶과 노동, 그리고 민주주의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워킹투데이 - 도시의 삶과 노동, 그리고 민주주의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해요^^
생각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스콧 니어링
32
44
181883
'詩'에 해당되는 글 3건


형에게....

서핑을 하다가 우연히 사이트에 들렀어요.
알고 보니 형이네요.
생각해보니 꼭 우연은 아닌거 같네요.

또 이렇게 형을 만나네요~ 잘 지내죠?
형 그림을 보니 지난 시간들이 새롭게 다가오네요. 

센터에서의 생활들, 금방인 것 같은데...
생각해보니 어느새 오랜 시간이 지났네요.

아프기도 하고 그립기도 하고,
아직도 가슴에서 지워지지는 않네요.

여전한지 모르겠어요.
언젠가 형 집에서 술을 한 잔 하던 생각이 나네요.

술을 먹다 뜬금없이 자작곡이라며 쳐주던 기타 소리.
아직도 남네요. 그리고 형이 옮겨 놓은 시의 문구들...

잘 지내시고요...



위로



건물은 높아졌지만 인격은 더 작아졌다
고속도로는 넓어졌지만 시야는 더 좁아졌다


소비는 많아졌지만 더 가난해지고
더 많은 물건을 사지만 기쁨은 줄어들었다
집은 커졌지만 가족은 더 적어졌다

더 편리해졌지만 시간은 더 없다
학력은 높아졌지만 상식은 부족하고
지식은 많아졌지만 판단력은 모자란다

전문가들은 늘어났지만 문제는 더 많아졌고
약은 많아졌지만 건강은 더 나빠졌다


너무 분별없이 소비하고
너무 적게 웃고
너무 빨리 운전하고
너무 성급히 화를 낸다

너무 많이 마시고 너무 많이 피우며
너무 늦게까지 깨어 있고 너무 지쳐서 일어나며
너무 적게 책을 읽고
텔레비전은 너무 많이 본다
그리고 너무 드물게 기도한다


가진 것은 몇배가 되었지만
가치는 더 줄어들었다
말은 너무 많이 하고
사랑은 적게 하며
거짓말은 너무 자주 한다

생활비를 버는 법은 배웠지만
어떻게 살것인가는 잊어버렸고
인생을 사는 시간은 늘어났지만
시간 속에 삶의 의미를 넣는 법은 상실했다


달에 갔다 왔지만
길을 건너가 이웃을 만나기는 더 힘들어졌다
외계를 정복했는지 모르지만
우리 안의 세계는 잃어버렸다

공기 정화기는 갖고 있지만
영혼은 더 오염되었고
원자는 쪼갤 수 있지만
편견을 부수지는 못한다


자유는 더 늘었지만 열정은 더 줄어들었다
키는 커졌지만 인품은 왜소해지고
이익은 더 많이 추구하지만 관계는 더 나빠졌다

세계 평화를 더 많이 얘기 하지만
전쟁은 더 많아지고
여가 시간은 늘어났어도
마음의 평화는 줄어들었다


더 빨라진 고속 철도
더 편리한 일회용 기저귀
더 많은 광고 전단
그리고 더 줄어든 양심
쾌락을 느끼게 하는 더 많은 약들


그리고
더 느끼기 어려워진 행복.....
-j.y.h-

가을비 - 도종환
날적이, (2006/10/24 04:15)


가을비
                                                   - 도종환 -
                                                     
어제 우리가 함게 사랑하던 자리에
오늘 가을비가 내립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는 동안
함께 서서 바라보던 숲에
잎들이 지고 있습니다.


어제 우리 사랑하고
오늘 낙엽 지는 자리에 남아 그리워하다
내일 이 자리를 뜨고 나면
바람만이 불겠지요.


바람이 부는 동안
또 많은 사람들이
서로 사랑하고 헤어져 그리워하며
한 세상을 살다가 가겠지요.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1988) -


위로